백종원 더본코리아, 올 상반기 코스피 상장 재개

우상향 실적에 자신감, 프랜차이즈 IPO 우려도

프랜차이즈 업체 더본코리아가 올해 기업공개(IPO)를 재개한다. 이르면 올 상반기 한국거래소 코스피시장본부에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더본코리아는 지난해 실적을 담은 감사보고서 제출이 4월 마무리되면 이를 바탕으로 상장 절차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더본코리아는 2018년 NH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했으나 코로나19 유행으로 상장 일정이 지연된 바 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올 상반기 코스피 상장 재개

더본코리아는 IPO를 위한 사전 작업도 한창이다. 이달 11일 주주들에게 소유주식 1주당 2주를 지급하는 무상증자를 진행하겠다고 공고했다. 현재 주식 총수는 38만 2201주로 무상증자 후 주식 수는 지금의 3배인 114만 6603주가 된다.

무상증자는 비상장기업의 경우 일반적으로 신주 발행 규모나 공모 구조를 설계하기 쉽게 유통 가능한 주식 수를 늘리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향후 액면분할을 비롯한 추가 조치도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더본코리아의 IPO 재개는 우상향하는 실적에 대한 자신감으로 분석된다. 더본코리아는 2022년 매출 2821억 원, 영업이익 257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5%, 영업이익은 32% 증가한 수치다.

더본코리아는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실적이 감소했으나, 이후 빠르게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핵심 브랜드인 빽다방, 더본코리아, 빽다방24, 빽다방365 등이 높은 성장세를 보여줬다.

다만, 앞선 프랜차이즈 상장사들의 성적이 좋지 않다는 점은 부담이다. 가장 최근 상장한 프랜차이즈 기업은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다. 교촌에프앤비는 2020년 공모가 1만 2300원으로 증시에 입성했지만 이날 7690원에 장을 마감했다. 할리스커피를 운영하는 KG할리스F&B의 경우 지난해 9월 IPO 주관사 선정에 착수했지만 현재까지 주관사 선정을 미루고 있는 상태다.

IB 업계의 한 관계자는 “백 대표의 인지도가 높아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이라면서도 “프랜차이즈 업종의 특성상 실적 변동성이 크다는 점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본코리아의 IPO가 성공적으로 진행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그러나, 우상향하는 실적과 백종원 대표의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IPO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본코리아의 IPO에 대한 전망

더본코리아의 IPO는 국내 IPO 시장에서 큰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백종원 대표의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다만, 앞선 프랜차이즈 상장사들의 부진한 성적은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업종은 경기 변동에 민감하고, 신규 브랜드의 등장 등으로 인해 경쟁이 치열하다는 점에서 실적 변동성이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핵심 브랜드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IPO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프랜차이즈 업종의 특성상 실적 변동성에 대한 우려도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는 IPO를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사업 확장을 위한 재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IPO를 통해 더본코리아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JP모건, 2023년 상반기 주식 시장에 경고음, 인플레이션 상승 우려

리딩방의 덫, 급락하는 주식과 투자자의 혼란

국내 대형주 약세로 인한 AI 테마 ETF 손실 증가